샤넬 1932 하이 주얼리 컬렉션의 시그니처 피스 알뤼르 셀레스테 || 하퍼스 바자 코리아 (Harper's BAZAAR Korea)
Fashion

샤넬 1932 하이 주얼리 컬렉션의 시그니처 피스 알뤼르 셀레스테

밤처럼 푸른 사파이어, 강렬한 푸른 빛의 다이아몬드.

BAZAAR BY BAZAAR 2022.07.29
 
 
가브리엘 샤넬은 여성의 몸을 자유롭게 하는 동시에 아름답게 장식한다는 원칙을 주얼리에 적용했다. 1932년 마침내 세계 최초로 하이 주얼리 컬렉션 ‘비쥬 드 디아망(Bijoux de Diamants)’을 공개했다. 그리고 90년이 지난 지금 샤넬 화인 주얼리 크리에이션 스튜디오의 디렉터 패트리스 레게로는 비쥬 드 디아망 탄생 90주년을 맞아 오리지널 비쥬 드 디아망에 보내는 헌사를 담은 새로운 하이 주얼리 컬렉션 1932를 선보였다. 
 
샤넬 화인 주얼리 크리에이션 스튜디오의 디렉터 패트리스 레게로는 전설적인 비쥬 드 디아망 컬렉션에서 천체라는 주제뿐만 아니라, 간결한 선, 몸의 자유로움을 그대로 가져왔다. 완벽한 원형의 다이아몬드는 상징에 영원의 형태를 부여하고, 빛줄기는 그 광채를 배가시킨다. 특징적인 부분은 1932 하이 주얼리 컬렉션의 77개 작품 중 12개가 변형이 가능하다는 것.
 
샤넬 화인 주얼리 크리에이션 스튜디오는 끊임없이 변화하는 움직임의 리듬을 이해하며 살아있는 주얼리를 창조해왔다. 밤처럼 푸른 사파이어, 강렬한 푸른 빛의 다이아몬드 또는 태양의 불길처럼 노란 다이아몬드, 은하수처럼 깊고 복잡한 오팔, 생기 넘치는 붉은 루비, 여명처럼 타오르는 스피넬, 하늘의 색을 머금은 탄자나이트. 기존 컬렉션에서는 대부분 순수한 빛의 정수를 보여주는 투명한 다이아몬드만 사용했으나, 1932 컬렉션에서는 유색 보석에게도 자리를 내주었다.
 
1932 하이주얼리 컬렉션 알뤼르 셀레스테1932 하이주얼리 컬렉션 알뤼르 셀레스테1932 하이주얼리 컬렉션 알뤼르 셀레스테
  
그 중 알뤼르 셀레스테(Allure Céleste) 네크리스는 1932 하이 주얼리 컬렉션에서 제일 먼저 공개 된 시그니처 피스다. 화이트 골드 프레임에 전체 라운드 컷 다이아몬드로 촘촘하게 장식했다. 중앙에 세팅 된, 55.55 캐럿에 달하는 오벌 컷 사파이어가 푸른 광채를 시선을 압도한다. 변형 가능한 네크리스로 아래의 후광 펜던트를 따로 떼어 브로치처럼 착용할 수 있고, 중앙의 다이아몬드를 분리해 길이를 조정하면 브레이슬릿처럼 스타일링 할 수 있다. 

Weekly Hot Issue

팝업 닫기

로그인

가입한 '개인 이메일 아이디' 혹은 가입 시 사용한
'카카오톡, 네이버 아이디'로 로그인이 가능합니다

'개인 이메일'로 로그인하기

OR

SNS 계정으로 허스트중앙 사이트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회원이 아니신가요? SIGN UP